사용자 삽입 이미지
▲ 피아노 & 하모니카 / 노영심, 전제덕

어제 친구덕에 "아름다운 콘서트"를 보았다.

그중 제일 기억에 남는건,
노영심과 전제덕이 연주한 "쉘부르의 우산"

갑자기 눈물이 핑 돌았는데
(난 아직 이 영화를 보지 못했다)

음악도 음악이었거니와
전제덕 - 어제 처음만난, 그는 맹인이었다. -
그가 세상과 소통했을 하모니카에 생각이 닿는 순간
난데없이 울컥하는 거다.

그의 하모니카 소리에서
간절히 보고싶어하는, 노스텔지어
-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평범한 세상풍경 -를 느꼈다.
그래서 잠시 아팠다.

아..! 다시금 가을인가보다.[##_Jukebox|dm257.mp3|iwillwaitforyou.mp3|autoplay=1 visible=1|_##]
(쉘부르의우산 OST by 박종훈)


| 2005. 9. 24 / 아름다운콘서트, 경희대
이 영화, 꼭 보고싶어졌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