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갑자기 한 2년전 인터넷에 일명 '아쟁총각'이라 불리며 혜성같이 등장한
이 오빠가 생각났다.
1981년생 러시아인 비타스 (Vitas)
은근히 에드워드 노튼같은 외모에 4옥타브를 넘나든다는 목소리..
정말 신은 차별쟁이구나. 라는걸 칵 느끼게 해준다.

▲ 제목: Opera#2 라는 노래다. 들어보면 '세상에 머 이런게 다 있노' 싶을것이다.
'이런 평범한 범인들 같으니라구, 내가 맛 좀 보여줄께.'와 같은 킹왕짱 거만한 눈빛과 재섭는 미소.
히잡쓰고 연주하는 요상한 교주집회 같은 분위기.
정확히 51초. 끼으아아~~ 시작되는 '저거 사람맞아?'의 돌고래 주파수 같은 목소리.
뒤로는 파도타며 넘어가는 퍼포먼스의 언니님들.  게다가 포스 확 뿜어주는 아코디언.
그런데 희한하게도 뽕짝스런 이 노래.. 은근히 중독된다.
특히 끼으아아아~~~ 그 소리는 일단 들으면 한 3박4일간은 머리속에 맴맴 들린다. ㅎㅎ

가사보기(클릭)



▲ 위로 올라가는 고음뿐아니라 아래로 내려가는 저음..도 이건 뭐 사람 같지가 않구나.

ㅇ 네이버 '아쟁각시'님의 블로그에 VITAS 관련 정보가 많이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더 보세요.
그중에서도 루치오 달라와 듀엣한 카루소제 5원소에서 외계인 디바가 부른 아리아를 리메이크한 버전정말 굉장하네요.
 

ps ▲ 아.. 이런것도 있군요.  제5원소 아리아 국악버전이라는데.. 한참 웃었습니다. ㅋㅋ 대한민국 네티즌 만세!

ㅇ 저처럼 궁금한 분들 반드시 계시죠? ㅎㅎ 제 5원소에서 외계인 디바가 부른 '광란의 아리아' 동영상입니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