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는 비장할 때마다 얼핏 영웅의 안중근이 보였지만 그래도 어색하지 않고 안정감있게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줬다. 역시 노래 참 잘한다. 솔로가 끌고 가는 힘이 큰 작품에 이만한 배우가 있을까? 여자 역이다 보니 그 큰 덩치가 어색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현실감이 있게 보였다. 인물로 치자면야 더블 캐스팅인 김다현이 훨씬 이쁘고 게이 같을테지만 살짝 모자른 성량을 어떻게 커버할지 궁금.

앙상블과 댄서들이 좀 더 폭발적이고 멋지게 할 수는 없었을지는 좀 아쉬움이 남는다.
정성화와 남경주, 김호영만으로는 살짝 2% 목마른 공연.
지킬앤하이드나 오페라의 유령에서 정성화를 보고 싶다. 곧 머지 않았을듯. 기대된다. 정성화.

ps. 아들역이 2AM 창민이었다는데 끝나고 나서야 알았음. 미안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