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때 못 내려가게 되어 춘천에 미리 다녀왔다.
가을 운동회가 생각나는 높고 멋지고 푸른하늘.
이렇게 멋진 하늘 아래 잠들어 있는 아빠가 살짝 보고 싶어졌다.


2011. 09. 04. 춘천의 하늘
Posted by naebido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