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6월4일~6월6일 2박3일 경북 검마산 자연휴양림 야영데크 캠핑
ㅇ 멤버는 지난번 가리왕산 자연휴양림 캠핑과 같은 멤버. 파자마 시스터즈 3인 ㅎㅎ

영동고속도로는 막힐꺼라는 생각에 서울에서 - 춘천고속도로 -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 풍기IC로 나와서 - 봉화를 거쳐 영양읍을 지나 검마산 자연휴양림에 도착. 5시간 좀 안 걸린것 같다.
검마산 휴양림은 숲이 정말 깊고 울창해서 숲 산책로도 짧은 등산 느낌이 들 정도다. 야영장에서도 나무들이 어찌나 높고 큰지 타프가 필요 없을 정도로 시원한 그늘이 가득하다. 그야말로 자연을 흠뻑 느낄 수 있었다. 
시설도 편리하게 잘 정비되어 있고, 대만족이다. 좀 먼게 흠이라면 흠이지만 기회 되면 또 한번 가보고 싶다.

 

▲ 2박3일이나 되니까 저 정도 거리도 이동. 나이들면 더더 힘들어질텐데 알차게 놀러다닐테닷!

 

▲ 검마산 자연휴양림 입구. 와.. 숲이 정말 깊다. 입구에서부터 싱그러움

 

▲ 매표소 바로 앞이 주차장이고, 그 아래로 이렇게 야영장이 펼쳐져있다. 나는 1야영장의 111번과 112번 2개를 예약했다. 데크 사이즈가 무려 370 * 360 !!
멀어서 그런건지 데크 취소도 꽤 많더라. 저 안쪽으로 보이는 데크는 270 * 270 정도로 구형 데크인듯.

 

▲ 야호!! 후라이만 자립으로 설치 성공! 폴대가 총 3개인데 긴거 2개를 안쪽에서 X로 설치하는거더라구. 찍찍이로 고정을 하고 양쪽 꼬다리(?)를 힘으로 꽂으면 되는데 간단하지만 역시, 캠핑을 위해선 근력을 길러야한다.  

 

▲  데크하단엔 줄을 걸 수 있게 고리들이 꼽혀있다. 지난번에 비해 확실히 수월하게 텐트 설치 완료.

 

▲ 후라이를 제대로 세웠더니 오늘따라 더욱 자태가 훌륭한 나의 텐트. 음~ 맘에 들어. ^^

 

▲  그라운드시트 깔고 -> 텐트 설치 -> 은박돗자리 -> 뽕뽕매트 -> 자충매트
추울지 몰라서 침낭은 동계용 (왼쪽)과 삼계절용(오른쪽) 준비. 지난번에 활약한 코베아 히터도 물론 가져옴.
 

▲ 정민 텐트까지 설치 완료. 휴양림에서 빌려주는 바베큐 그릴도 가져다 놓았다. 철망도 하나 사고.

 

▲ 정민 텐트 옆 쪽

▲ 내 텐트 우측. 이 때만해도 데크가 많이 비어서 널널하겠구나 싶었는데, 저녁이 되면서는 완전 다 꽉차더라.

▲ 주차장에서 내려다본 사이트. 역시 우리 자리가 널직하니 좋다. 내 텐트 바로 옆 타프가 쳐 있는 집은 정말 이 야영장에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모든 장비들의 합집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없는 게 없는 집이셨다. 나중에 보니 차도 봉고차더라구. :)

▲ 정민이 텐트. 조그만 구멍 귀엽다. 애완견용 문인가??

▲  텐트의 시작은 릴렉스 의자를 펴는 것에서 시작! 백미는 맛나게 먹는 것! 슬슬 준비~~

 

▲ 야영장에서 한 10m 이내에 있는 화장실과 샤워장. 샤워장은 아우!! 얼음물. ^^

▲ 휴양림에서 빌려주는 바베큐 그릴. 야심차게 준비한 '코스트코의 차콜'을 써 볼 생각에 두근 두근.

 

▲ 다리 위에서 내가 설치한 야영장쪽을 찍은 모습

▲ 화장실 옆 쪽으로 있는 야영장. 내가 있는 1야영장보다 확실히 나무 그늘이 좀 덜하다.

▲  내 텐트 옆 집. 없는 게 없는 집이셨다. 이 분께 빗자루도 빌려서 잘 썼다.

▲ 막 이런 것도 있으시더라. 신기해서 사진 한 컷.

 

 

▲ 반면 우린 정민의 강력한 입 토치로~~ :)

▲ 나무꾼이라면 이 정도! (담날 정민이 해온 나무. 남들도 다 하는 모닥불놀이였는데, 우리 다 끝나고 자러 들어간 11시 경에 관리소에서 나와서 그때까지 모닥불 하고 있던 사람들에게 안된다고 말하더라. 다시한번, 휴양림은 숯만가능!!)  

 

 ▲ 쉐프 한이라 불러다오!

 

 ▲ 2박 3일 동안 우리가 먹은 것들. 새우케쳡볶음, 야심차게 준비한 캠핑용 수제 소세지와 등심,
내려먹는 드립 커피, 그리고 12병의 맥주, 비빔면, 사골떡국까지! 참 알차게 잘 먹었다. :)   

 

▲ 릴렉스 의자에 앉아서 쉬는 거 좋아. 좋아. 암..

 

 

▲ 지난번에 이어 영화 '그랑블루' 감상 마저 해 주시고..

 

▲ 야영 마지막날은 이렇게 불놀이까지~~ ㅋㅋㅋ 아~~ 이거 말로 설명할 수는 없고,
정말 코미디였는데... 두고 두고 생각날듯. 웃겼어.  

 

 

<<PS. 유용한 아이템 공개>>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ㅇ 옆 집에서 빌린 빗자루 : 이건 꼭 하나 사야겠다. 꽃가루며 옆 집에서 날라온 모닥불 재며.. 텐트 정리할 때 아주 요긴했다.
ㅇ 독서등 : 텐트 안에서 쓸 목적으로 집에 있는 독서등을 가지고 다닌다. 매달아 두기도 그만이고 누워서도 손이 닿는다. 
귀마개 : 지난번 옆 집 소음에 덴 이후 뱅기타고 여행갈때 가지고 다니는 귀마개를 준비했다. 완소아이템!
ㅇ 물통 : 가볍게 손 씻고, 테이블 정리하고 등등의 용으로 구매한 2,700원짜리 자바라 물통. 싼게 비지떡이라고 주입구에서 물이 조금씩 새는게 흠이지만 아주 편리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rmiplus 2011.06.10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즐겁게 다녀 오셨군
    입토치는 아주 압권^^

  2. 나요 2011.06.11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멀리 다녀왔구만..
    그나저나 나 동영상 보다가 아니 볼 건 별로 없고 듣다가 죽을 뻔 했어 ㅋㅋㅋㅋㅋㅋㅋ 아놔 웃겨서 정말 ㅋ

  3. 최지혜 2011.07.18 0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마산 휴양림 검색하다 블러그 구경하고 갑니다...혹시 나무 테이블이 있는 데크가 111인지 112인지 알 수 있을까요? 미리 예약을 하려고 하는데 저희가 테이블이 없어서요...답변 기다립니다.

  4. 영원애비 2011.08.05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마산휴양림 106번 데크 혹시 기억이 나실지...
    데크 밑 바닥에 리빙쉘 설치할 공간이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