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12.11. (등산 4일째)
▶ 호롬보 - 화성탐사같은 고산사막을지나 - 키보산장 (4,702m)으로...

아침에 일어나니, 새로운 소식이 기다리고 있었다.
밤새 엄대장님이하 관계자의 진지한 토론 끝에
원하는 대원모두 키보산장으로 출발하는 것으로 변경이 된 것이다.

현재까지 대원들의 의지가 충천하고 건강상태가 양호한 상황에서
일부는 남고, 일부만 출발하는 것은
어쩌면 또 다른 상처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이었을 것이다.

각자 할 수 있는 만큼, 스스로 만족하여 포기할 수 있는 곳까지.
자유의지와 선택, 그리고 책임을 지라는 결정이었을 것이다.

기대했던 자연과의 편안한 하루 vs 또다시 시작되는 긴장.
그 두가지 사이에서 갈등이 인다.
거리는 약 12Km 예상시간은 10시간.
해발 3천에서 4천미터를 오르는 것은 차원이 다르다는데.
이틀 전 만다라에서 호롬보도 그렇게 멀고 힘들었는데...
어떻게 할까...

...

그러다 마침내 결정했다.
"가는데까지 가보자."
(이때는 가는데까지 가다가 힘들면 내려오지 뭐... 하는, 조금은 단순한 생각이었다)

Am7:00 키보산장으로 출발!

긴장의 고삐를 다시 짧게 쥔다.
워낙 안전감증인 나. 가져온 영양제를 꼼꼼히 챙겨 경희랑 먹고..
(경희왈 : "언냐, 이러다 나중에 우리 시체 썩지 않는거 아이가. -.-;")

만다라의 급체 여파로 컨디션이 안좋은 홍석만씨를 뒤로하고,
장애인 대원 9명 전원이 키보를 향해 떠난다.
다들 맘속으로 어떤 생각들을 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나무들의 키가 현저히 작아져있다.

출발 시 컨디션은 나름대로 나쁘지 않았다.
Last Water Point를 지나고 (이제 물 나오는 곳이 없다는 얘기지)
킬리만자로가 좀 더 가까이 보이는 곳에서 전체 대원의 단체사진을 찍는다.
(해발 4,000정도. 뉴스에 나온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자 6인방 (조pd님, 한작가님, 나, 경희, 석화, 최작가님)
※Photo : 강호정 기자

'이 정도면 뭐.. 갈만하겠다.' 싶었다.
본격적인 화성탐사가 시작되기 전까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느새 역시나 또 후미가 되고...

 
▲ 돌황무지지대 The Saddle 푯말이 있던 곳에서 점심을 먹는다.
점심은 주먹밥과 라면과 따끈한 차

여유있는 엄대장님과 달리 뒤에 보이는 현호. 안색이 안좋았다.
경희가 컵라면을 받아왔으나,
나는 식욕이 급격히 떨어져 주먹밥 반개랑 커피 한잔만 겨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힘들다. 두통약을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격적인 화성탐사 시작이다. (맨왼쪽은 경희, 맨오른쪽 이 바리키 그 옆이 나)
※Photo : 강호정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느새 옆으로 와있는 마웬지

전설하나, 키보봉(킬리만자로정상)과 마웬지봉은 서로 형제였는데
동생 마웬지가 내뿜던 화산불을 먼저 그치게 되자,
형 키보한테 가서 불을 빌려 피우곤했다.
근데 이 놈이 빌려주면 꺼뜨려먹고, 꺼뜨려 먹고..
빌려주다 빌려주다 화딱지가 난 키보가 마웬지 머리를 뚜드리팼댄다.
그래서 마웬지 봉은 저렇게 들쭉 날쭉 뾰쪽빼쪽하다고.
(저 마웬지봉은 준비된 전문 산악인만이 오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드디어 마웬지를 뒤로 하고 (완전 아마겟돈이 따로 없다)
맨 오른쪽 주황색이 나, 옆이 경희 ※Photo : 강호정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제 저 앞에 보이는 얕은 봉우리 2개를 옆으로 돌면 키보산장


Pm 3:30 키보산장 (4,702m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산장, 키보Hut에 도착하다.

역시나 꼴찌로 도착. 사람들이 박수와 포옹으로 맞아준다.
(KBS9시 뉴스에서 행균님과 하이파이브하는 뒷모습이 나 ^^;)

8시간 30분을 걸었다.(10시간을 예상했던 거에 비하면 참.. 잘 걸었다.)
오는동안 두통땜에 펜잘을 2개나 먹었다.
이건 정말이지 머랄까.. 물속에 있는 기분이랄까.
물속에서 걷는 것 같다. 몸이 축 쳐진다.
여행사 가이드가 바로 잠에 들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한다.
멀쩡한 것 같아도 조금이라도 적응을 하고 자지 않으면 고산병이 바로 온다고..

몇몇은 이미 끙끙 앓기 시작하고..
나역시 미약한 두통과 함께 속이 메슥거린다.
여태까지와는 다른, 정말이지 빠짝 긴장한 마음들이 산장에 떠다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정훈이가 고소 두통으로 구루마를 타고 호롬보로 내려간다.
※ Photo : 강호정 기자 (약 19시간 후 나도 이 구루마 신세를...)

정상공격은 밤 11시에 시작한다고한다.
출발시의 컨디션을 봐서 올라갈 수 있는 사람만 간다.
욕심이 생긴다. 포기할때 포기하더라도 시도는 해보고싶어진다.
그러기위해선 몸이 받쳐줘야한다.
잠에서 깨는 내 몸이 멀쩡하기를.. 정말, 진정코 바라면서
체력 조절을 위한 짧은 잠을 청한다.

ps1. 엄대장님은 키보까지는 6~7명만 살아남을 것이라 생각했다한다.
그래서 전원 출발하는걸로 결단을 내린 것이었다고...
그러나 중간에 낙오자 한명 없이 전원 키보에 오른 우리들.
그 힘은 꼬박 꼬박 챙겨주시던 닥터쌤의 이뇨제와 영양제였던걸까,
모두가 알고보니 초강력울트라캡쑝 체력들인걸까,
정말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이었던걸까,
사주팔자일까, 대체 무엇일까.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