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검진 결과 엄마 눈에 이상이 생겨 다음달 수술을 앞두고 있다.
황반이라는 곳에 구멍이 뚫리는 병이라는데 그냥 두면 실명으로 간다고 하니 올해 건강 검진을 건너 뛰었으면 어쩔뻔했나..가슴이 다 철렁하다. 재작년은 건너뛰고 2년만에 한 건강 검진인데 다행히 시기를 안 놓치고 발견하게 되어 감사할 따름이다.

오늘 수술을 위한 2차 검사가 있어 서울대 병원 외래에 다녀왔다. 
31년 전 첫 방문(?)후 수 년간 드나든 서울대 병원, 크게 낯설지 않은 외래 의자에 앉아 기다리고 있자니
늘 환자 역할을 맡았던 나는 보호자가 되고, 보호자 역할이었던 엄마는 환자가 되고...
시간이 흐르긴 흐르는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기분이 좀 묘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지지 않은 한가지는 병원엔 늘 환자가 많다는 것.
어린맘에도 퇴원하고 나면 아픈 사람이 하나 없는데 병원엔 어찌 이렇게 아픈 사람이 많은가 신기했었다.
병원이란 곳이 원래 아픈 사람을 위해 지어진 곳이니 당연한 일이겠지만 이 공간을 경계로 나뉘어진 다른 삶. 다른 운명. 마치 '왜 나만' 이라고 말하는 것 같은 환자들...
그러나 그것은 어쩌면 내 맘대로는 어쩌지 못하는 운명의 한 부분이 아닐런지. 

아이러니하게도 삶의 끝이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병원에서,
살아 있는 동안 그래, 넌 어떻게 보낼거니? 라는 물음표가 또 한번 내게 묻는다.

▲ 외래 대기실에서 기다리는 사람들

▲ 그 중에 한사람, 우리 엄마. ^^
위에 사진 2개는 갤럭시S 카메라에 기본 탑재되어 있는 '카툰'기능. 요즘 나의 완소 아이템 되겠음.

ps. 서울대 임상연구소 맨 꼭대기층 엘리베이터 앞 창문으로 바라 본 창경궁. 여기 한번 가보고 싶다.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걷다보면 2010.07.17 0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어머님의 병환이 빠리 치료되어서 건강한 눈 오래 간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겔럭시 카메라기능 멋진데요^^

  2. 나요 2010.07.17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 검진 제때 하셔서 다행이다.. 수술 잘 되기를!

  3. 월운 2010.07.20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셨군요
    저희도 정기적으로 검진 받아야 하는데
    저희 집안은 그렇게 잘 안합니다..ㅎㅎㅎ
    뭐 무서워서 그런다고 할까..

    저도 난생 처음으로 검진을 받았네요
    40되면 인생의 전환점이라
    용기를 내서 함 받았습니다
    내시경도 물론
    그런데 수면내시경이 아니라
    두눈 멀뚱멀뚱한 상태에서의 내시경 검사 받았는데
    내 몸속으로 들어간 카메라가 어디까지 가는지 느낄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엇습니다..ㅎㅎ
    뭐 고통스럽다고들 하는데
    전 잼있더라고요..ㅎㅎ

    저는 국립의료원에서 퇴원한지 약 37년이 되엇네요..ㅎㅎ

    • naebido 2010.07.20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잘하셨네요. 어른들은 더더욱 무슨 병이 발견될까봐 더 안할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도 일부 병은 미리 발견하면 치료할 수 있으니까요. 월운님도 잘 관리하세요~

  4. 율엄마 2010.08.03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라에 그런 기능이 있군요~~ 너무 좋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