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 사장으로 산다는 것
ㅇ 서광원
ㅇ 흐름출판, 344p, 2005. 12.14


거 참,, '아랫 것으로 산다는 것' 함 써야하는걸까? 

아랫 것 하기가 넘 지겨워서. 뭔가 좀 심오한.. 사장만의 그 무엇이 있을래나 싶어서 빌렸더만 내 보기엔 욕심꾸러기들의 징징 모음집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사장님들은 이렇게 외롭고 힘들고 고독하답니다. 술로 밤을 지새고 담배를 피우고 눈물을 흘리고 싶도록 머리가 복잡해도 누구하나 함께 할 수가 없는게 사장입니다.' 라는 책이다.

'이렇게 힘든데 사장할라고?'라며 사장오션에 대한 진입장벽을 높이기 위해 펴낸 책은 아닐꺼고.. 멀 그렇게 공개적으로 위로 하고 싶었던걸까. 
몇몇 사장들의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사례와 (애인을 통해 외로움을 달랜다는 얘기도 뭐 공공연하게 나옴) 드는 비유라고는 전쟁에서의 장수얘기와 먹이사슬에서의 동물의 왕국.
때로는 아휴. 멀 저렇게까지 하나 싶은 머 암튼 이래 저래.. 별루였다.

암튼 책 속의 사장같은 사람 말고, 행복한 회사. 함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요새 좀 든다.
그나저나 기업은 만든이후엔 왜 계속 커지는거야? 한 max 20~30명으로 쭉.. 유지하면 안되? 



Posted by naebido

댓글을 달아 주세요